AD
  • 지난 9일 오후 '드루킹' 김동원 씨가 서울 강남구 허익범 특검 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드루킹' 김동원 씨가 특검의 대질신문서 여러 차례 진술을 번복하는 등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다.

11일 검찰 등에 따르면 특검은 지난 9일 오후 10시 30분부터 이튿날 새벽 2시까지 진행한 김경수 경남지사와 드루킹의 대질신문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드루킹은 횡설수설하 수차례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질 조사서 드루킹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청탁을 어떤 식으로 했느냐"는 특검의 질문에 "김 지사가 아닌 그의 보좌관 한모씨에게 전달했다"고 답했고, 청탁 시점도 기존에 알려진 2017년 6월 7일보다 늦다고 주장했다.

이에 특검은 드루킹이 같은 해 12월 14일 작성한 문건을 제시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문건에는 "6월 7일 의원회관에서 '바둑이'를 만나 오사카 총영사직을 요구했다"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바둑이는 드루킹 일당이 김경수 지사를 칭하는 은어다.

이 문건을 본 드루킹은 자신의 직전 진술과 상반되는 내용이 나오자 그게 당황하며 "처음 보는 문건"이라며 잡아떼기도 했다. 이후 그는 다시 한참이 지난 후엔 "제가 문건에 잘못 기재했다"고 진술을 바꿨다. 스스로 진술과 문건 양쪽의 신빙성을 크게 약화시킨 셈이다.

제목이 없는 A4 용지 한 장 분량의 이 문건에는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 자리를 청탁하게 된 전후사정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다. 일본이 2018년 침몰하는 까닭에 오사카 총영사를 통해 재일교포와 일본 기업을 북한 개성공단으로 이주시키자는 다소 황당한 계획 등도 적혀있다.

드루킹은 지난 2016년 11월 9일 김 지사가 참석한 가운데 댓글조작 프로그램 '킹크랩' 시연회를 한 뒤 김 지사로부터 회식비 100만원을 받았다는 기존 진술 또한 답변을 거부하는 식으로 기존이 자신의 입장을 번복했다.

특검은 "김 지사에게 100만원을 받은 사실이 있느냐"고 집중 추궁했지만 드루킹은 끝까지 침묵으로 일관했다. 특검은 이 돈을 김 지사의 격려금이자 댓글조작 '공모 의사'를 확실히 보여주는 핵심 단서로 보고 있다. 이에 김경수 지사는 "100만원을 준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다만, 특검은 드루킹의 진술에 의존하는 수사는 하지 않을 계획이다 그간 확보한 물증으로도 김 지사의 혐의를 입증하는 데 충분하다고 본 것이다. 특검은 대질 조사 내용을 면밀히 살펴본 이후 곧 김경수 지사의 신병처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1 11:47:53 수정시간 : 2018/08/11 11:47:5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