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북한이 외국인 단체관광을 전격 중단해 중국 고위급 인사 방북 등의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0일 중국의 북한전문 여행사인 INDPRK에 따르면, 북한 여행사들이 이날 북한 상황으로 인해 오는 11일부터 내달 5일까지 단체여행을 중단하겠다고 중국 여행사들에 통지했다.

북측 통지문은 11일부터 20여일간 평양에 있는 모든 호텔에 보수 작업을 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단체 여행을 받을 수 없다.

북한은 과거 자국 내 중요 행사가 있으면 여러 명분을 들어 외국인 입국을 통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 북한의 정권수립 70주년인 9·9절을 앞두고 열병식을 거행하거나 시진핑 국가주석 등 중국 고위급 인사가 방북할 수 있다는 추정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베이징 소식통은 "북한의 주요 외화벌이 수단인 외국인 관광이 최성수기인데 갑자기 입국을 통제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인물의 방북 또는 자국 내 중요 행사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0 20:36:33 수정시간 : 2018/08/10 20:36:3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