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14일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0.9% 인상한 8350원으로 결정한 것과 관련 “현실에 맞게 재조정하라”고 촉구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은) 최근 경제상황과 고용여건, 임금 지불능력에 대한 면밀한 검토 없이 최저임금의 무리한 인상을 추진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수석대변인은 “6월 임시근로자는 전년 동월대비 13만명 줄고, 일용직 근로자도 11만 7천명 감소했다”면서 “이미 올해 최저임금이 16.4%가 오르면서 숙박 음식점업의 순이익이 감소하고, 도소매업과 숙박 음식점업 근로자 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은 임금 지불능력이 없는 자영업와 소상공인들을 범법자로 만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지금이라도 기존의 최저임금 관련 대통령 공약을 폐기하고 제대로 된 검토를 바탕으로 최저임금 정책과 소상공인, 자영업자 대책을 현실에 맞게 재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4 15:20:43 수정시간 : 2018/07/14 16:52:02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