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10일까지 모집
  •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청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경기도와 경기테크노파크는 '경기도 산업자동화용 스마트센서 강소기업 육성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내달 10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선정기업들에 7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입, 스마트센서 기술도입 및 사업화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스마트 센서는 우주개발 과정에서 개발된 것으로 통계적 계산처리, 다른 스마트 센서와의 교신, 판단 기능 등을 갖춘 지능화된 센서를 의미한다.

스마트 센서는 다양한 제조업 분야에 걸쳐 활용이 가능하기 때문에 4차 산업혁명을 이끌 핵심기반 기술로 꼽힌다.

스마트센서 강소기업 육성사업은 △신기술도입 지원 △공동 사업화 지원 △컨설팅 및 네트워킹 지원 등 3개 분야로 구성됐다. 참가를 희망하는 기업은 지원분야를 확인해 지원하면 된다.

신기술도입 지원사업은 정부 및 대학, 연구소, 기업 등으로부터 이전받은 기술을 활용해 유망 센서 애플리케이션, 모듈 등 시제품을 제작해 상품화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총 4개 기업에 5천만원씩 지원한다.

공동사업화 지원사업은 단기간 사업화가 가능한 과제를 중심으로 상용화 연구를 집중 지원하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공급-수요기업 컨소시엄 당 1억원 이내, 총 4개 과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컨설팅 및 네트워킹 지원사업은 우수한 스마트공장 센서 공급 기업의 사업화와 판로개척 등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 컨설턴트기관을 선정, 8개 기업을 대상으로 컨설팅 지원과 산학연 네트워킹을 구축할 방침이다.

김평원 경기도 과학기술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도내 센서기업의 경쟁력이 강화되길 기대한다" 면서 "스마트제조혁신 핵심전략을 수립해 도내 중소기업의 제조혁신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14:49:48 수정시간 : 2018/07/13 14:49:4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