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월12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보낸 편지에서 "조미 사이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려는 나와 대통령 각하의 확고한 의지와 진지한 노력, 독특한(unique) 방식은 반드시 훌륭한 결실을 맺게 될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친필 사인을 한 이 편지에서 "조미관계 개선의 획기적인 진전이 우리들의 다음번 상봉을 앞당겨주리라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영국으로 출발하고 나서 개인 트위터에 "아주 멋진 편지"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7월6일자 친서'를 첨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큰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지난 6∼7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행을 놓고 제기돼온 '빈손 방북' 비판을 정면으로 일축했다.

이 편지는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당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건네진 것으로 추정된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를 전격 공개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개인 트위터
김정은 위원장은 '미합중국 대통령 도날드 트럼프 각하'라는 제목의 친서에서 "친애하는 대통령 각하, 24일 전 싱가포르에서 있은 각하와의 뜻깊은 첫 상봉과 우리가 함께 서명한 공동성명은 참으로 의의깊은 려정의 시작으로 되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나는 두 나라의 관계 개선과 공동성명의 충실한 리행을 위하여 기울이고 있는 대통령 각하의 열정적이며 남다른 노력에 깊은 사의를 표한다"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 각하에 대한 변함없는 믿음과 신뢰가 앞으로의 실천과정에 더욱 공고해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3 07:25:49 수정시간 : 2018/07/13 08:07:0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