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의총서 비대위 재논의…일부 중진·친박 "김성태 퇴진" 요구
  • 12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부의장 후보 경선 중 심재철 의원(오른쪽)이 의사진행발언을 요구하자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이 나중에 하라며 저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12일 혁신비상대책위원회 권한 범위 등을 논의하기 위해 의원총회를 열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채 마무리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국회에서 의총을 열고 국회 부의장 후보를 선출한 뒤, 비공개로 전환해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의 거취와 비상대책위원회 문제 등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비공개 의총에서 심재철 의원은 김성태 권한대행의 사퇴 여부를 결정하자고 요구했다.

심 의원은 이와 함께 김 대행이 △6·13지방선거패배 △‘당 대표 사퇴 후 60일 이내 새 대표 선출’ 당헌 위반 △근거 없는 비대위 준비위원회 구성 △상임전국위원회 의결없는 17일 전국위 개최 △불통·독단으로 중앙당 해체 결정 등 5가지 잘못이 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을 비롯해 이날 의총에서는 약 30명의 의원들이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일부 중진의원들은 김 대행의 사퇴를 요구했으나, 초·재선 의원을 중심으로 다수의 의원들이 김 대행의 유임에 힘을 실어준 것으로 전해졌다.

비대위의 권한과 기간은 16일 의총에서 다시 논의키로 했다. 비대위의 성격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서다.

일부 중진의원들과 친박계 의원들은 ‘관리형 비대위’를, 초·재선 의원들 중 일부는 ‘혁신형 비대위’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은 비대위원장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와 김성원·전희경 한국당 의원·박찬종 전 의원·이용구 중앙대 전 총장을 선정했지만, 이날 의총에서 이들에 대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이에 한국당은 16일 의총에서 조차 비대위원장 후보들에 대한 논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17일 예정된 전국위에서 표결을 통해 최종 후보를 선출하는 방식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대행은 의총 후 기자들을 만나 “한국당은 혁신비대위로 당의 쇄신과 변화를 중단없이 이끌어나가기로 대다수의 의원들이 입장을 정리했다”며 “다음주 전국위에서 정상적으로 비대위를 띄워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의총서 진행된 부의장 경선에서 5선의 이주영 의원과 4선의 정진석 의원 중 이 의원을 후보로 선출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23:27:07 수정시간 : 2018/07/13 06:50:4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