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커피숍에서 열린 기자간담회를 마친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야권이 참패하면서 홍준표 한국당 전 대표가 미국행에 나선데 이어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도 독일행에 나섰다.

안철수 전 의원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 커피숍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5년 9개월간 정치를 하면서 다당제 시대 개혁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했지만 미흡한 점도 많았다"며 위와 같이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정치 일선에서 물러나 이제 더 깊은 성찰과 배움의 시간을 시작하려 한다"며 "세계 곳곳의 현장에서, 더 깊이 경험하고 더 큰 깨달음을 얻겠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날 대한민국이 당면한 시대적 난제를 앞서 해결하고 있는 독일에서부터 해결의 실마리를 얻고자 한다"며 "그게 제가 우리 국민과 사회로부터 받은 사랑의 100분의 1, 만분의 1이라도 보답하는 길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첫 방문국을 독일로 정한 이유는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의 나라이자 4차 산업혁명이 시작된 나라이고, 분단과 통일의 경험을 가진 나라이기 때문"이라고 소개했다.

안 전 의원은 정치권 입문 후 지난 5년 9개월 동안의 심정에 대해 "초심 그대로 간직한 채 열심히 활동하며 다당제를 이뤘고 여러 개혁에 앞장섰지만 부족한 탓에 기득권 양당 벽을 허물지는 못했다"며 "그렇지만 제가 갔던 길이 올바른 길이라 지금도 믿고 있다"고 자신했다.

복귀 시점에 대해 그는 "지금 저는 어떤 생각도 갖고 있지 않고 돌아올 계획들을 세우지 않았다"며 "위기에 빠져 있는 여러 상황을 어떻게 하면 해결할 수 있을지 함께 지혜를 모으는 차원에서 직접 세계 각국 현장을 둘러보고 많은 깨달음을 얻겠다는 생각밖에 없다"고 답했다.

최근 사석에서 "국민이 부르지 않으면 다시 정치권에 못 돌아올 것"이라 말한 사실에 대해 그는 "모든 정치인에게 해당하는 일반론이지 특별하게 제 상황에 맞춰 말한 취지는 전혀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안 전 의원의 부인 김미경 서울대 교수는 1년 전에 오는 9월부터 1년간 연구년(안식년)을 갖겠다고 신청해 둔 상태로, 안 전 의원의 유학길에 동행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안 전 의원의 싱크탱크인 '미래'도 해산하고 법인 해산과 청산 절차에 들어간다.

안 전 의원 측은 이날 정치 현안에 대한 질문은 받지 않는다고 사전에 공지했고, 안 전 위원도 10여분 만에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서둘러 자리를 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21:00:07 수정시간 : 2018/07/12 21:00: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