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전두환 전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과 관련해 “더 이상 몽니부리지 말고 결자해지 하라”고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전두환 씨가 5·18 만행의 책임자로서 반성 없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 전 대통령은 지난 5월 발간된 자신의 회고록을 통해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는 고(故) 조비오 신부에 대해 ‘사탄의 탈을 쓴 신부’라고 비난해 기소됐다.

특히 전 전 대통령은 재판부가 광주에서 재판하기로 결정하자, 건강상의 이유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고 있어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김 대변인은 “터무니없는 태도로 국민을 우롱하며 몽니를 부리고 있는 전두환 씨를 강력히 규탄한다”면서 “광주의 원혼들이 묻혀 있는 광주에서의 재판이 그렇게 두려운가”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헬기 사격 사실은 최근 국방부 특별조사위원회에 의해 1980년 5월21일과 27일 헬기 사격이 이뤄졌다고 공식 확인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반성은커녕 사실관계마저 왜곡하고 5.18 희생자들의 명예를 훼손한 전두환 씨는 역사와 국민 앞에 한 번이라도 제대로 참회한 적이 없다”면서 “성실하게 재판절차에 임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6:53:48 수정시간 : 2018/07/12 16:53: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