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한·싱가포르 공동언론 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12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정부 및 국민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대폭적인 교류 확대에 합의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을 한 직후 리센룽 총리와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협의했다”면서 “정부와 국민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상차원을 포함해 고위급 인사 교류부터 늘려나갈 것”이라면서 “후속 협의를 통해 오늘 회담에서 합의한 사항들이 속도감 있게 이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도 확대할 것”이라면서 “양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들과 우수한 첨단 과학기술 분야 인재들의 교류를 넓히고, 아세안 공무원 역량강화를 위한 ‘한·싱가포르 공동연수 프로그램’도 더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양국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약 200억 달러 수준의 교역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자본력을 잘 접목·활용한다면 첨단제조·인공지능·빅데이터·핀테크·바이오·의료 등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면서 “양국은 스마트시티 건설 협력을 통해 아세안 역내 도시 간 연계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기업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개발·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고, 우리 기업은 IT 기술력 같은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다”면서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하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양국 기업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제3국에 공동 진출할 수 있게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꼭 한 달 전 오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됐고,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여는 데 리 총리님과 싱가포르 국민이 큰 힘을 보태주셨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우리의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사이버안보·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을 포함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면서 “한·아세안 협력이 이전과 전혀 다른 차원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께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시도록 초청했다”면서 “리 총리의 방한으로 우의와 신뢰는 더욱 돈독해지고, 양국 관계는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5:25:04 수정시간 : 2018/07/12 15:25:0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