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리센룽 총리, '한·싱가포르 관계격상' 협의…"교류 확대"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7.12 15:25
정상회담후 공동언론발표…"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 조속 마무리"
"4차 산업혁명 시대 함께 준비…해외 스마트시티 분야 공동진출"
"중소기업·스타트업간 협력 확대…역내 평화·안정위한 공조강화"
  •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한·싱가포르 공동언론 발표를 마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는 12일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간 정부 및 국민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대폭적인 교류 확대에 합의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을 한 직후 리센룽 총리와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 위한 구체적인 방안들을 협의했다”면서 “정부와 국민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상차원을 포함해 고위급 인사 교류부터 늘려나갈 것”이라면서 “후속 협의를 통해 오늘 회담에서 합의한 사항들이 속도감 있게 이행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재 양성을 위한 교류도 확대할 것”이라면서 “양국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들과 우수한 첨단 과학기술 분야 인재들의 교류를 넓히고, 아세안 공무원 역량강화를 위한 ‘한·싱가포르 공동연수 프로그램’도 더 발전시키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그는 “국민에게 실질적인 혜택이 돌아가도록 양국 경제 협력을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현재 약 200억 달러 수준의 교역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면서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자본력을 잘 접목·활용한다면 첨단제조·인공지능·빅데이터·핀테크·바이오·의료 등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면서 “양국은 스마트시티 건설 협력을 통해 아세안 역내 도시 간 연계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기업은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개발·관리 등 소프트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고, 우리 기업은 IT 기술력 같은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다”면서 “두 나라의 강점이 결합하면 아세안 지역을 포함한 세계 스마트시티 분야를 함께 주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그는 “중소기업과 스타트업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면서 “양국 기업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제3국에 공동 진출할 수 있게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며 "꼭 한 달 전 오늘,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싱가포르에서 개최됐고, 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를 여는 데 리 총리님과 싱가포르 국민이 큰 힘을 보태주셨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역내 평화·안정을 위해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면서 “우리의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사이버안보·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을 포함해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협의했다”면서 “한·아세안 협력이 이전과 전혀 다른 차원으로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께 편리한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시도록 초청했다”면서 “리 총리의 방한으로 우의와 신뢰는 더욱 돈독해지고, 양국 관계는 더욱 발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15:25:04 수정시간 : 2018/07/12 15:25:0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