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 대통령 "주한미군, 한미동맹의 문제" 철수 가능성 일축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7.12 09:27
싱가포르 언론과의 인터뷰서 "주한미군, 동북아 평화에 중요…북미간 논의 의제 아냐"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해 "주한미군은 한미동맹의 문제이지 북미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 논의될 의제가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보도된 현지 언론 '더 스트레이츠 타임스'와의 사전 인터뷰를 통해 "한미 양국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안정을 위한 주한미군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미 연합군사훈련 연기 이유에 대해서는 "(북한과) 대화를 지속하기 위한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완전한 비핵화 입장을 표명하고, 풍계리 핵실험장을 폐기하는 등 선제적·실천적 조치를 취하는 상황에 대해 선의로 호응했다는 설명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6·12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기회의 땅' 싱가포르에서 리센룽 총리와의 정상회담 및 지도층·여론 주도층 400여명을 대상으로 한반도 평화정책과 신남방정책을 강조할 예정이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09:27:53 수정시간 : 2018/07/12 09:27: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