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14일 마닐라 국제컨벤션센터에서 싱가포르 리센룽 총리와 악수를 하며 회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인도에 이어 싱가포르로 국빈 방문 일정을 이어온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리센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리센룽 총리의 정상회담은 지난해 11월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이후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을 통해 밝힐 정책 메시지는 분명하다.

문재인 정부 외교다변화 정책의 한 축인 ‘신(新)남방정책’과 남북·북미 정상회담 개최로 속도가 붙고 있는 ‘한반도 평화정책’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인도·싱가포르 순방 일정을 앞두고 줄곧 양 국가를 ‘신남방정책’의 핵심 파트너라 지목하고 ‘경제협력 증진’에 방점을 찍겠다는 뜻을 밝혀왔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는 2030년까지 양국 간 교역을 현재 200억 달러에서 500억 달러 수준으로 대폭 확대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인도에서의 성과를 싱가포르로 그대로 이어가 신남방정책의 핵심 교두보를 연거푸 확보하겠다는 의지다.

싱가포르는 6·12북미정상회담이 열린 곳으로 문 대통령의 북미간 ‘중재 외교’의 핵심 역할을 한 국가이기도 하다. 문 대통령에겐 일종의 ‘기회의 땅’인 셈이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북핵의 평화적 해결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리 총리에게 천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문 대통령은 이 같은 한반도 및 아시아의 평화·번영에 대한 내용을 골자로 한 메시지를 싱가포르 지도층과 여론주도층 인사 400여 명을 상대로 한 ‘싱가포르 렉처’ 연설을 통해서도 밝힐 예정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2 05:00:29 수정시간 : 2018/07/12 05:00:2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