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청와대 "송영무 국방장관이 '기무사 수사 靑요구' 무시? 사실 아냐"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7.11 12:16
김의겸 대변인, 브리핑서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 요청한 사실도 없다"
  • 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1일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청와대의 ‘국군기무사령부 계엄령 검토 문건 작성에 대해 군 검찰 통한 수사’ 요구에 대해 무시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청와대가 국방부에 수사를 요청한 사실도 없고 당연히 송 장관이 무시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전날 기무사의 계엄령 검토 문건을 인지한 시기를 두고 ‘지난 3월 말경에 보고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대변인은 ‘3월 최초보고 후 국방부가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를 보고받은 바 있나’고 묻자 “송 장관이 보고를 받고 지금까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 등을 놓고 국방부와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답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최초로 계엄령 검토 문건을 보고받은 시점’에 대해서는 “‘칼로 두부 자르듯’ 딱 잘라 말할 수 없는 면이 있다”면서 “사실관계에 ‘회색지대’ 같은 부분이 있다고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해당 문건이 청와대에 최초로 보고된 시점’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 방문 기간에 문건을 처음 본 것은 아니다”면서도 “최초로 문건을 본 시점은 정확히 파악하기 힘들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송 장관이 대통령에게 수사를 하겠다고 말한 적이 있느냐’고 묻자 “송 장관은 이 문제를 기무사 개혁이라는 큰 틀을 추진하면서 함께 해결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일을 계기로 국방부 포함 중폭 수준의 개각 전망에 대해선 “대통령께서 여러 상황을 고려하시고 이야기를 듣고 계신 것으로 안다”면서도 “아직 대통령이 결심하거나 생각의 범위를 좁힌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2:16:35 수정시간 : 2018/07/11 12:16:35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