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경기도 과천 기무사령부 입구.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정치권이 촛불정국 당시 계엄령을 검토한 것으로 드러난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를 연일 난타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을 가상의 적으로 설정하고 위수령 발동과 계엄령 절차, 군 병력 이동까지 검토한 것은 헌법상 내란음모죄에 해당할 수 있음을 각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또 문재인 대통령이 비육군·비기무사 출신으로 구성한 ‘독립수사단’을 통해 기무사 수사를 지시한 것을 언급하며 “사건을 명명백백히 밝혀내라는 군 통수권자의 명령”이라면서 “수사단은 대통령의 명령을 국민의 명령으로 받들어 신속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추 대표는 아울러 “일부 정치군인과 군을 정치에 끌어들이려는 세력에 대해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는 것이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홍영표 원내대표 역시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기무사 문건은 ‘국기문란 행위’에 해당한다”면서 “정치개입·민간인 사찰 등 나쁜 짓을 그만두라”고 촉구했다.

박완주 최고위원은 기무사 수사에 대해 ‘적폐몰이’라며 옹호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에 대해 날을 세웠다.

박 최고위원은 “당시 집권여당의 책임감마저 잃은 것이냐”면서 “기무사의 계엄령·위수령 검토를 이미 집권여당이 알고 있었던 건 아닌지 대답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군 내부의 수사과정과 별개로 국회가 기무사 수사를 맡아서 국정조사나 청문회 등을 통해 철저하게 규명해내는 게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1 11:30:40 수정시간 : 2018/07/11 11:30:4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