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외교부 "폼페이오 방북, 북미정상회담 후속조치 위한 생산적 출발점"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7.10 15:37
유엔 인권보고관 메시지에 "北주민 인권개선 도움 되도록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할 것"
  • 지난 5일(미국시간) 고위급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외교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지난 6~7일 방북한 것에 대해 “6·12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로 나온 공동성명의 후속조치를 이행하기 위한 굉장히 생산적인 출발점이었다”고 평가했다.

노규덕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정부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6·12 북미정상회담'시 양측 정상간 합의된 내용이 신속히 이뤄지길 기대하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오전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한반도 평화구축 과정에 인권 의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제안한 것에 대해 노 대변인은 “인권은 인류보편적 가치의 문제”라며 원칙적인 동의 입장을 밝혔다.

노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남북간 교류협력 강화가 북한 주민들의 인권을 실질적으로 개선시키는 데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정부는 유엔 등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7/10 15:37:14 수정시간 : 2018/07/10 15:37:1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