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손학규, 본인 의지에 따라 향후 역할…당 분열? 흔들리지 않을 것”
  • 바른미래당 손학규 선대위원장, 박주선 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등 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바른미래당은 15일 6·13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지도부가 총 사퇴키로 했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최고위원 전원 모두가 만장일치는 아니지만, 대표와 함께 동반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비상대책위원장에는 김동철 원내대표를 선임했다”며 “(후반기 국회) 원구성이 마무리되면 다시 김 원내대표가 원내대표를 하길 바라는데, 그 (원구성 협상) 상황이 길어지게 되면 시기는 재조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공동대표는 또 2개월 전후로 전당대회를 개최할 것과 당내 화합·단결을 당부했으며 “최고위는 비대위원장만 임명하고 전원 사퇴, 비대위 임명은 비대위원장이 임명하는 것으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박 공동대표는 입장발표 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의 향후 역할을 묻자 “상황에 따라, 본인 의지에 따라 역할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박 공동대표는 또 전날 열린 최고위 간담회 논의 내용과 관련 “비대위보다는 박주선 대표 체제로 당을 수습하고 전대를 준비했으면 좋겠다는 말도 있었다”며 “그러나 제 뜻과는 거리가 있는 말이었다”고 전했다.

박 공동대표는 ‘당내 일각에서 당 분열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다당제에 의한 협치가 이뤄져야만 제왕적 권력 남용과 횡포를 막을 수 있다는 목적하에 통합·출범됐다”며 “이간질과 교묘한 술책을 부리면서 당을 어렵게 하려는 시도가 있을 수 있지만, 목표와 목적을 견지하고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2:11:13 수정시간 : 2018/06/15 13:35:4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