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김도균 남측 수석대표(오른쪽)와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역사적으로 만나 발표한 판문점선언을 이행하기 위한 군사적 합의가 도출됐다. 먼저 북한이 일방적으로 단절한 동·서해지구 군통신선이 완전 복구될 전망이다.

14일 남북장성급 군사회담이 판문점 북측지역 통일각에서 개최됐다. 회담에는 김도균 육군 소장을 수석대표로 하는 남측 대표단과 우리측 기준 소장급인 안익산 육군 중장을 단장으로 하는 북측 대표단이 참가했다.

이번 군사회담에서 남·북한 대표단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전쟁위험을 실질적으로 해소하는데 필요한 제반 사항들을 진지하게 협의했다.

남·북한 대표단은 △ 군사적 충돌의 원인이 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중지하는 문제, △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조성하는 문제, △ 남북 교류협력과 왕래 및 접촉에 대한 군사적 보장 대책을 수립하는 문제, △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시범적으로 비무장화하는 문제 등에 대해 충분한 의견을 교환했다.

특히 이번 군사회담을 통해 남·북한은 서해 해상 충돌방지를 위한 2004년 6월 4일 남북장성급 군사회담 합의를 철저히 이행하며, 동·서해지구 군통신선을 완전 복구하는 문제에 대해 상호합의했다.

또한 남·북한 대표단은 이번 회담에서 제기된 문제들을 앞으로 계속 협의,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21:52:30 수정시간 : 2018/06/14 21:52:3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