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부산 기초단체장 ‘파란 물결’…민주당 13곳·한국당 2곳·무소속 1곳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6.14 17:13
[6·13 선거] 보수 텃밭 ‘중구·동구’도 민심 변화…23년 만에 지방권력 교체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 다섯번째)가 12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오거돈 부산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서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윤준호 후보(왼쪽 네번째)와 오 후보(왼쪽 여섯번째)와 함께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김동용 기자] 13일 치러진 6·13지방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의 16개 구·군 단체장 가운데 13곳에서 승리를 거뒀다.

지난 1995년 첫 전국동시지방선거가 실시된 이후, 23년 만에 처음으로 민주당계 후보가 부산지역 기초단체장에 당선된 것도 모자라 완승에 가까운 결과가 나온 것이다.

노년층이 많이 거주하는 전통적인 보수 텃밭, 중구와 동구에서도 민주당 윤종서(48.3%)·최형욱(52.6%) 후보가 각각 자유한국당의 최진봉(43.7%)·박삼석(47.4%) 후보에게 승리를 거뒀다.

현역 구청장인 한국당 후보들이 3선을 노렸던 북구·사하구·금정구도 12년 만에 민주당 소속 구청장을 맞게 됐다.

북구는 정명희 후보(56.5%)가 황재관 후보(39.5%)에게, 사하구는 김태석 후보(52.6%)가 이경훈 후보(40.5%)에게, 금정구는 정미영 후보(54.5%)가 원정희 후보(45.5%)에게 각각 승리를 거뒀다.

강서구청장은 한국당에서 민주당으로 당적을 바꿔 출마한 노기태 후보(48.8%)가 한국당 이종환 후보(31.5%)를 눌렀다.

그 외 민주당은 영도구(김철훈 후보 51.5%), 부산진구(서은숙 후보 50.1%), 동래구(김우룡 후보 48.5%), 남구(박재범 후보 48.0% ), 해운대구(홍순헌 후보 52.5%), 연제구(이성문 후보 51.6%), 사상구(김대근 후보 52.0%)에서도 당선자를 배출했다.

지난 6·4지방선거에서 16곳 중 15곳을 차지했던 한국당은 이번 선거에서는 서구(공한수 후보 47.7%), 수영구(강성태 후보 45.1%) 단 2곳에서 승리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기장군수는 무소속 오규석 후보(43.2%)가 민주당 이현만 후보(31.5%)를 누르고 당선됐다.

한편 이번 6·13선거에서 민주당은 총 17개 광역단체장 가운데 14곳에서 승리, 12곳에서 치러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도 11석을 차지했다.

한국당은 광역단체장 2곳, 국회의원 1석을 챙겼지만, 그마저도 보수 텃밭인 대구·경북에 한정 됐으며, 후보간 대결에서도 압승을 거두지 못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7:13:14 수정시간 : 2018/06/14 17:13:1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