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퇴 의사를 밝힌 뒤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4일 '6·13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그러나 그는 이날까지도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는 독설을 남겼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한국당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부로 당 대표직을 내려놓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하셔서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정당으로 거듭나기를 부탁드린다"면서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모두가 제 잘못이고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국민 여러분들의 선택을 존중한다"고 말했다.

하루전 진행된 '6·13 선거'에서 한국당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구미시장까지 민주당에게 빼앗기는 싹쓸이 패배를 당했다.

한국당은 17곳의 광역단체장 가운데 2곳,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가까스로 1석을 챙기는데 그쳤다.

'깃발만 꽂으면 당선'이라는 대구·경북에서도 한국당은 압승을 하지 못했다.

홍준표 대표가 물러남에 따라 한국당은 당연직으로 김성태 원내대표가 당 대표 권한대행을 맡게 됐다.

김 권한대행은 15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소집했다.

국민들로부터 '무거운' 성적표를 받은 한국당 의원들이 어떤 수습방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4:26:31 수정시간 : 2018/06/14 16:17:1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