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을 들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인턴기자] 미국인 유권자 절반가량이 6·12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로이터통신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Ipsos)'에 의뢰해 북미회담 직후인 12일~13일(현지시간) 미국 내 성인 유권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온라인 설문조사(표본오차 ±4%)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했다"고 평가했다.

'북미회담이 전쟁 위험성을 낮췄는가'라는 질문에 대해선 의견이 팽팽하게 대립했다.

"북미회담이 핵전쟁 위험을 낮췄다"고 답한 응답자는 39%였다.

하지만 "(전쟁 위험성이) 그다지 달라지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도 37%, "모르겠다"도 답한 응답자도 34%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이번 북미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이끌어내게 될 것"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한 응답자 비중도 25%에 불과했다.

오히려 40%는 "두 나라(북미)의 약속 준수를 섣불리 믿기 어렵다"며 조심스러운 반응을 내비쳤다.

이번 회담에 대해 공화당 지지자들의 긍정적인 답변 비율이 민주당 지지자들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협상을 잘 처리했다는 항목에 30%만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에 대해 미국 내 해석이 분분한 가운데 로이터통신은 민주당 지지자들의 트럼프 대통령 국정 지지율 12%보다는 높게 나왔다고 설명했다.

입소스에 따르면 이번 조사응답자는 민주당과 공화당 지지가가 각각 400명씩, 나머지 200명은 무당파로 구성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 출신이다.

'6·12 북미회담 성사에 누가 가장 많은 공을 세웠는지'를 물어본 항목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40%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1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7%였다.

여론 조사결과에 대해 앨리스 스튜어트 공화당 전략가는 "이번 회담이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긍정적 효과를 발휘할지는 예단하기 이르다"면서 "대화 자체가 훌륭한 진전이지만 곧바로 성공을 의미하는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론 본진 공화당 전략가는 "향후 대북협상에서 실질적 진전이 이뤄지면 유권자들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1:18:39 수정시간 : 2018/06/14 11:18:3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