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안병용 당선자(왼쪽)와 부인 윤지인 여사(오른쪽)가 당선을 확정지은 뒤 지지자들로 부터 축하를 받으며 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사진=안병용 선거캠프 제공
[의정부(경기)=데일리한국 김동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안병용 의정부시장 후보가 의정부시 최초로 3선 당선이란 대기록 세웠다.

13일 치러진 지방선거 개표 결과, 안병용 후보가 19만8526명의 투표자 중 12만7676표(65.4%)을 획득해 5만8293표(29.8%)을 얻은데 그친 자유한국당 김동근 후보를 6만9383표(35.6%) 차로 제치고 크게 압승했다.

이날 안 당선자는 "민선 5기·6기 재선시장으로 시작부터 지금 현재까지 의정부의 살림을 챙겨오면서 의정부가 가지고 있는 가치를 최대한 높여 나가야 한다는 저의 의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기회를 주신 44만 의정부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지방선거는 참으로 중대한 의미를 지니고 있었다"며 "새 시대의 새로운 정치가 중단 없는 전진을 계속하느냐, 아니면 다시 구시대로 회귀하느냐 하는 분수령이 이번 선거였고, 의정부가 활기차고 생동하는 희망도시로 계속 도약하느냐 아니면 정체와 절망의 늪으로 회귀하느냐가 결정되는 선거였다"고 밝혔다.

특히, 안 당선자는 "이제 의정부 시대가 왔다"고 전제 후 "대통령과 국회의장과 경기도지사와 의정부시장이 같은 비전과 생각을 가지고 하나가 되었고, 의정부발전을 위한 이렇게 좋은 기회는 지금까지 없었으며, 100년에 한번 올까 말까 한 기회가 찾아왔다"며 "이제 재선시장의 경험과 노하우로 잘사는 희망도시 의정부를 만들기 위한 100년 먹거리를 완성하겠다"고 천명했다.

안 당선자는 또한 "시민이 의정부시의 주인이라는 사실이 실감나도록 시민의 편에서 일하겠고 시민의 뜻을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도심 재개발사업이 그렇고, 교육 및 교통환경 개선 또한 시급한 현안"이라고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안 당선자는 "노인과 장애인, 여성과 아동복지 등 각종 사회복지제도도 조금 더 알차게 적용되는 사람존중의 복지도시 의정부를 위해 맞춤형 행복정책을 더욱 더 확대해 나가겠다"는 말과 함께 "눈물 많은 서민의 눈물을 닦아주는 시장이 되기 위해 저의 모든 것을 바쳐 혼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4 10:59:45 수정시간 : 2018/06/14 10:59:4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