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공동합의문에 서명을 마친 뒤 합의문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귀국 직후 "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개인 트위터을 통해 "방금 도착했다. 긴 여행이었다. 하지만 모두가 이제 내가 취임한 날보다 훨씬 더 안전하다고 느낄 수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루 전 싱가포르에서 열렸던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만남은 흥미로웠고 매우 긍정적인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장래에 매우 큰 잠재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전에 사람들은 우리가 북한과 전쟁을 할 것으로 생각했다"면서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의 가장 크고 가장 위험한 문제라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더 이상은 아니다. 오늘 밤은 푹 자길!"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21:32:07 수정시간 : 2018/06/13 21:32:0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