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전남 69.3% '최고' vs 인천 55.3% '최저'…대구·경기, 평균보다 낮아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사전투표가 끝난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 마련된 광진구개표소에서 참관인들이 일반투표함 봉인 상태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박준영 기자]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잠정 투표율이 1995년 제1회 지방선거가 치러진 뒤 23년만에 60% 문턱을 넘어섰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13일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체 유권자 4290만7715명 가운데 2584만1739명(잠정)이 투표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됐다. 잠정 투표율은 60.2%로 집계됐다. 이는 제6회 지방선거 투표율(56.8%)보다 3.4%p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 투표율은 전남이 69.3%로 가장 높았다. 이어 제주(65.9%), 경남(65.8%), 전북(65.3%) 순이었다. 반면 인천은 55.3%로 가장 낮은 투표율을 보였다. 대구(57.3%)와 경기(57.8%)도 평균을 밑돌며 저조한 투표율을 보였다.

이번 지방선거는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1995년 제1회 지방선거(68.4%)에 이어 2번째로 높은 기록이다.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1998년 제2회 52.7%, 2002년 제3회 48.8%, 2006년 제4회 51.6%, 2010년 제5회 54.5%, 2014년 제6회 56.8%이었다.

시·도별 투표율은 △서울 59.9% △부산 58.8% △대구 57.3% △인천 55.3% △광주 59.2% △대전 58.0% △울산 64.8% △세종 61.7% △경기 57.8% △강원 63.2% △충북 59.3% △충남 58.1% △전북 65.3% △전남 69.3% △경북 64.7% △경남 65.8% △제주 65.9% 등이다.

최종 확정 투표율은 개표가 모두 완료된 뒤 발표된다.

기자소개 박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20:25:51 수정시간 : 2018/06/13 20:25:5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