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광역단체장 17곳 출구조사…'압승' 민주당, 14곳 우세 vs '참패' 한국당 2곳 그쳐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6.13 18:10
[6·13 선거] 민주당 14곳 우세…한국당, 경북·대구 단 두곳 지켜낼 듯
원희룡 제주지사 후보, 무소속으로 유일하게 광역단체장에 당선될 듯
  •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전 강원 춘천시 동내면 제4투표소 인근에서 출구조사원들이 유권자를 기다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6·13특별취재팀 김동용 기자] 6·13지방선거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17개 광역지방자치단체장 선거구 가운데 서울시장, 경기도지사 등 14곳에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승리하는 선거구는 대구시장, 경북지사 등 2곳에 그쳤고, 무소속으로는 유일하게 원희룡 후보가 제주지사 재선에 성공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상파 방송 3사가 13일 오후 6시 투표종료와 동시에 발표한 광역지방자치단체장 투표 출구조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서울시장 선거는 3선 특별시장을 노리는 민주당 박원순 후보가 단일화 논란을 겪었던 자유한국당 김문수·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를 큰 표차로 누르고 당선이 유력한 것으로 예측됐다.

네거티브가 난무해 일부 유권자들로부터 ‘진흙탕 싸움’이라는 지적까지 받았던 경기지사 선거는 ‘형수욕설 논란·여배우스캔들 의혹’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현직 도지사인 한국당 남경필 후보를 누르고 승리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민주당이 영남권 총력전을 선언해 핫이슈 지역으로 떠올랐던 경남지사에는 ‘드루킹 사건 연루 의혹’으로 위기를 겪었음에도 민주당 김경수 후보가 한국당 김태호 후보를 누르고 승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선거 전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야 지지율이 오차범위까지 줄어들며 박빙승부를 예고하던 대구시장은 한국당 권영진 후보가 민주당 임대윤 후보를 따돌리고 재선에 성공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의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망하면 인천으로 간다)’ 발언으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인천시장 선거는 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를 앞선 것으로 예상됐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으로 선거구도가 출렁거렸던 충남도지사의 경우,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6선을 지낸 한국당의 이인제 후보를 따돌리고 승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전국적으로 광역단체장 17명, 교육감 17명, 기초단체장 226명, 광역의원 824명, 기초의원 2927명, 교육의원(제주) 5명 등 총 4016명이 선출된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8:10:19 수정시간 : 2018/06/13 18:19: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