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투표함 주먹으로 치는 등 소란 피우다 경찰에 연행되기도
  • 6·13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강원 춘천시 퇴계동 행정복지센터에 마련된 퇴계동 제1투표소 모습.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지방선거일인 13일 경기도 내 곳곳에서 투표인들이 투표용지를 촬영하거나 훼손하는 사례가 잇따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날 한 유권자는 착오로 다른 시장후보란에 기표했다며 투표용지를 훼손해 투표 참관인들이 찢어진 용지를 접착테이프로 붙인 뒤 투표함에 넣는 해프닝이 불거지기도 했다.

연합뉴스는 이날 경기도 내 곳곳에서 투표인들이 투표용지를 촬영하거나 훼손하는 사례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투표 참관인들과 승강이를 벌였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한 유권자는 이날 오전 8시 30분쯤 고양시 투표소에서 자신이 기표한 투표용지를 휴대전화 카메라로 촬영하다가 투표 사무원에게 적발되기도 했다. 이 유권자는 해당 투표용지를 '투표용지 공개'로 무효처리하려고 하자 투표함을 주먹으로 치는 등 소란을 피우다 경찰에 연행됐다.

투표용지 훼손 사례도 잇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유권자는 평택시 투표소에서 오전 8시 25분쯤 교육감 투표용지 1장을 투표함에 넣지 않고 그냥 나가려다 적발됐다. 그는 투표 사무원이 투표용지를 투표함에 넣으라고 요구하자 “내 마음이야”라면서 용지를 찢고 그대로 투표소를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용인시 투표소에서는 투표인이 착오로 다른 시장 후보란에 기표했다며 투표용지를 훼손하는 사례도 보고됐다. 이에 투표 참관인들이 찢어진 용지를 접착테이프로 붙인 다음 투표함에 넣기도 했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6:53:20 수정시간 : 2018/06/13 16:53: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