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미국 백악관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계속하되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13일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정상회담이 끝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한 해명인 셈이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백악관이 "한미 간 통상적 훈련은 지속하지만 대규모 연합훈련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고 13일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기자회견에서 "한국과 오랫동안 훈련을 해왔는데, 나는 이들 훈련을 '워게임'(war games)이라고 부른다"며 "비용이 엄청나게 들고, 한국이 기여하고 있기는 하지만 100%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어 이를 한국에 얘기해야 할 주제"라고 말했다.

앞서 공화당 소속 미국 상원의원들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비공개 정책오찬에서 이 발언의 의미를 캐물었다.

대북정책을 감시하는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공화·콜로라도)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펜스 부통령은 통상적인 준비태세 훈련과 교대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는 점에서 매우 분명한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가드너 의원은 또 후속 트윗에서 "펜스 부통령은 워게임이 아닌 준비태세 훈련과 교환 훈련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4:42:37 수정시간 : 2018/06/13 14:42:3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