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한반도 상황변동 긍정적…韓美에 절대 놓쳐선 안 될 기회”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23 00:44
美폼페이오 국무장관·볼턴 보좌관 접견서 “두 사람은 美외교·안보 핵심…기대 크다”
폼페이오 “서훈과 北문제 협력·토론”…볼턴 “韓, 대단히 협조적…긍정적 결과 있길”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왼쪽 두 번째)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왼쪽)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한반도의 긍정적 상황변동은 한미 양국 모두에게 있어 한반도 역사의 진로를 ‘한반도의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길로 바꿀 수 있는 전례 없는, 절대 놓쳐서는 안 될 기회의 창을 제공해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워싱턴을 공식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전 영빈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접견하고 이같이 말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들과 예정시간을 넘긴 50분간 접견을 하며 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미 외교 안보팀의 노력을 치하하고 내달 12일로 예정된 역사적 미북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정상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동안 준비를 가속화 해달라면서 특히 최근 보여준 북한의 태도에도 불구하고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의지 역시 분명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흔들림 없이 차분하게 정상회담 준비에 매진해 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많은 사람들이 지난 25년간 북한과의 협상에서 기만당했다는 회의적 시각을 가지고 있으나 이번은 역사상 최초로 ‘완전한 비핵화’를 공언하고, 체제 안전과 경제발전을 희망하는 북한의 최고지도자를 대상으로 협상한다는 점에서 이전의 협상과는 차원이 다르다고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앞으로 북한과의 협상은 지난한 여정이 돨 것인 만큼 우리는 많은 인내심을 가지고 함께 고민해야하며, 트럼프 대통령이 이러한 쉽지 않은 과정을 넘어 전 세계에 희망의 새 시대를 여는 역사적 위업을 이루시도록 잘 보좌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두 분은 미국의 외교와 안보에서 아주 핵심적인 역할을 맡고 있다”면서 “한국으로서는 한국이나 한반도 운명과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한국민이 두 분에게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폼페이오 장관은 “대단히 감사하다”면서 “지금 저는 서훈 국정원장과 굉장히 잘 협력하고 있고 북한 문제에 대해서 많은 협력과 토론을 하고 있다”고 화답했다.

볼턴 보좌관은 “대통령님을 오늘 만나서 매우 영광”이라면서 “지금 한국 측과 상당히 좋은 협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볼턴 보좌관은 이어 “강경화 장관과 정의용 안보실장, 워싱턴의 한국대사 등 우리가 상대한 모든 분이 대단히 협조적이었고 투명했고 많은 도움을 주셨다”면서 “저희 역시 여러분에게 그러했기를 원하며, 오늘 긍정적인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23 00:44:57 수정시간 : 2018/05/23 01:14:0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