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여야 4당 원내수석부대표가 18일 오후 국회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실에서 특검법과 추경안 처리 논의를 위한 회동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이용주, 자유한국당 윤재옥,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여야가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시한인 18일 특검·추경안을 놓고 협상했으나 합의도출엔 실패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자유한국당 윤재옥·바른미래당 오신환·평화와 정의의 의원 모임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4시30분부터 50여 분 간 국회에서 회동을 가졌다.

이들은 회동 직후 브리핑을 통해 특검의 기간 논의가 무산됐으며, 각 교섭단체 원내대표에게 보고 후 원내대표 회동으로 여야 교섭을 전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여야는 특검팀의 규모와 수사기간 등에서 이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규모에서 민주당은 지난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했던 특검(특검 1명·특검보 2명·파견검사 5명 등)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2016년 최순실 특검(특검 1명·특검보 4명·파견검사 20명 등)을 참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수사대상에서는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의 주요 핵심인물인 전 민주당원 A씨(인터넷 필명 드루킹)의 불법 여론조작 혐의에 한정하자는 의견이다.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6·13지방선거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인 김경수 전 의원까지 포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은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12시까지는 (여야)협상 결과를 지켜보겠다. 이론상 오후 11시50분에라도 본회의를 열고 차수 변경하면 회의 진행이 가능하기 때문”이라며 “하지만 현실적으로 10시 전후해서 본회의 기일변경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9:39:20 수정시간 : 2018/05/18 19:39: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