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8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취재단의 명단을 북한이 접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오늘 북측의 초청에 따라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기자단 명단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통지하려고 했으나,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북한은 ‘외무성 공보’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5월23~25일중에 실시할 예정이라며, 한국과 미국·영국·중국·러시아 5개국 기자들에게 현지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북한의 우리 측 취재단 명단 접수 거부는 최근 남북관계 경색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앞서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 당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비난하며,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9:29:27 수정시간 : 2018/05/18 19:29:2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