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통일부 “北, 핵실험장 폐기 취재 우리 측 기자단 명단 접수 안해”
  • 기자김동용 기자 dy0728@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8 19:29
고위급회담 무기한 연기 이어 남북관계 경색 지속 우려
  •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통일부는 18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취재단의 명단을 북한이 접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통일부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부는 오늘 북측의 초청에 따라 5월 23일부터 25일 사이에 예정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를 취재할 우리 측 기자단 명단을 판문점을 통해 북측에 통지하려고 했으나, 북측은 통지문을 접수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북한은 ‘외무성 공보’를 통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을 5월23~25일중에 실시할 예정이라며, 한국과 미국·영국·중국·러시아 5개국 기자들에게 현지취재를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북한의 우리 측 취재단 명단 접수 거부는 최근 남북관계 경색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북한은 앞서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 당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명의로 통지문을 보내 한미연합공중훈련인 ‘맥스선더(Max Thunder)’를 비난하며, 회담을 무기한 연기한다고 통보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9:29:27 수정시간 : 2018/05/18 19:29:2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