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오는 22일(미국 동부시간) 미국에서 개최되는 한미정상회담과 관련 “한미정상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을 중점적이고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8일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1박4일간 진행되는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공식 실무방문 일정과 의의를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남 차장은 이번 한미정사회담은 “그동안 빈번하게 전화 통화로 긴밀히 소통했던 것을 넘어서는 것”이라며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이행할 경우 밝은 미래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21~22일 양일간 미국을 공식 방문한다”면서 “지난 1년간 14차례 통화를 하는 등 긴밀한 소통을 해 온 두 정상이 5번째 만남을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남 차장은 “북미정상회담을 약 3주 앞둔 시점인 만큼 남북정상회담의 성공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으로 이어지게 하는 가교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 차장은 문 대통령의 방미 세부 일정과 관련해 “21일(현지시간) 저녁 워싱턴에 도착해 영빈관에서 1박을 한 뒤 다음날인 22일 오전 미국 행정부의 외교·안보정책을 담당하는 주요 인사들을 접견할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남 차장은 이어 "22일 정오(한국시간 23일 새벽 1시)께부터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할 것“이라면서 ”이후 자리를 옮겨 확대회담을 겸한 업무 오찬을 가진다“고 부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9:02:41 수정시간 : 2018/05/18 19:02: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