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 대통령 "5·18 딸·누이 삶 짓밟은 성폭행, 진상 반드시 밝히겠다"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8 17:16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 메시지서 "짓밟힌 여성 삶 보듬겠다…공동조사단 꾸릴 것"
  •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군인에 의한 여성 성폭행'이 벌어진 것과 관련 “성폭행의 진상을 철저히 조사해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이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그날 오후 집으로 돌아오던 여고생이 군용차량에 강제로 태워졌고 새벽기도를 마치고 귀가하던 회사원이 총을 든 군인들에게 끌려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범한 광주의 딸과 누이들의 삶이 짓밟혔고 가족들의 삶까지 함께 무너졌다”면서 “한 사람의 삶, 한 여성의 모든 것을 너무나 쉽게 유린한 지난날의 국가폭력이 참으로 부끄럽다”고 개탄했다.

그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이 38주년을 맞았다. 한 세대를 넘는 긴 시간이자, 피를 흘리며 민주주의를 이뤄낸 고통의 시간이었다”면서 “광주 영령들을 숙연한 마음으로 추모하며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았던 많은 시민의 눈물을 돌아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우리가 더욱 부끄러운 것은 광주가 겪은 상처의 깊이를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다 알지 못하고 어루만져주지 못했다는 사실”이라면서 “역사와 진실의 온전한 복원을 위한 우리의 결의가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짓밟힌 여성들의 삶을 보듬는 것에서 진실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겠다”면서 “국방부와 여성가족부, 국가인권위가 함께 공동조사단을 꾸려 피해자 한 분 한 분이 인간의 존엄을 회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월 광주로 인해 평범한 우리들은 정의를 잊지 않을 수 있었다. 광주와 함께 하고 있다는 믿음으로 용기를 가질 수 있었다”면서 “촛불광장은 오월의 부활이었고, 그 힘으로 문재인 정부가 탄생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는 “민주주의의 가치만큼 소중한, 한 사람의 삶을 치유하는 데 무심하지 않았는지 돌아보겠다”면서 “광주라는 이름으로 통칭되었던 한 사람 한 사람의 삶을 존중하는 것이 국가의 존재 이유임을 잊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오월 광주는 가장 절망적인 순간에 가장 인간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광주는 고립된 가운데서도 어떤 약탈도 일어나지 않았다”면서 “주먹밥을 나누고 헌혈의 대열에 동참했으며 총격을 무릅쓰고 부상자를 돌봤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서로 돕고 용기를 북돋우며 가진 것을 나누는 일이 불의한 국가폭력에 대항해 이기는 방법이라는 사실을 역사에 남겨줬다”고 평가했다.

그는 “함께 돌보고 서로 나누며 광주의 정신을 이뤘다. 그 정신이 더 많은 민주주의로 확장돼야 한다”면서 “한 사람이 온전히 누려야 할 삶의 권리, 인권과 평화, 존엄성이 일상적 가치가 될 수 있도록 국민들께서 함께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5·18 기념식에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 뜻 깊은 기념사였다”면서 “저도 마음을 다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불렀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7:16:53 수정시간 : 2018/05/18 17:16:5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