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대통령 외교안보특보인 문정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가 현재의 한미동맹이 장기적으로 동북아 다자안보 협력체제로 전환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미국 시사지 '애틀랜틱'은 17일(미국 동부시간) 서울에서 만난 문정인 교수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문 교수는 "단기 또는 중기적으로는 우리가 동맹에 의존하는 것은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문 교수는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나는 개인적으로 동맹 체제에서 일정한 형태의 다자안보 협력체제 형태로 전환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문 교수는 국제 사회에서 '동맹'은 매우 부자연스러운 상태라고 규정한 뒤 사견임을 전제로 "내게 있어 최선의 것은 실제로 동맹을 없애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북한과 같은 공동의 적이 없다면, 그때는 우리가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안보 구조를 세우는 데 좀 더 주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동북아시아의 새로운 안보 구조가 세워지면 "우리는 중국도, 미국도 편들 필요가 없다"면서 "우리는 두 대국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할 수 있고 평화와 안정, 번영을 지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교수는 이렇게 되면 "한반도는 지정학적 굴레, 지정학적인 덫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교수는 훗날 남북 통일이 될 경우 "우리는 미국 편을 들고 중국을 견제하는 세력권에 합류할 것인지 아니면 중국 쪽에 가담해 미국과의 관계에서 떠날 수 있는지, 아니면 우리 홀로 설지를 놓고 매우 어려운 선택의 시기를 거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주한미군의 지속적인 주둔을 강력하게 지지하지만 한국의 이익에 더 기여할 방식을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교수는 미군이 동북아에 안보를 제공하기 때문에 "나의 입장은 만약 북한의 반대가 없으면, 평화협정 이후에도 한국에 미군을 주둔하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교수는 북한으로부터 한국을 방어하는 것에서 동북아 지역 안정을 유지하는 것으로 전환할 경우 주한미군의 임무, 역할, 규모에는 변화가 필요할지 모른다고 말했다.

문 교수는 만약 북한이 지속적인 주한미군 주둔을 반대할 경우에 대해서는 "그때는 큰 문제가 있을 것"이라며 "평화협정이 이뤄지지 않을지도 모른다"고 전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11:08:31 수정시간 : 2018/05/18 11:08:3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