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트럼프 "北과 리비아는 다르다…비핵화하면 체제보장"
  • 기자류은혜 기자 ehryu@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8 09:01
'리비아식 모델' 공식 부인은 처음…"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북핵 해법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고 있다.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리비아식 핵폐기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을 것이며 비핵화 협상이 성사된다면 김정은 정권의 체제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이 '리비아식 모델'을 공개적으로 부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 주목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옌스 스톨텐베르크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사무총장과의 회담 전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리비아 모델은 북한과는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이는 북한이 미북정상회담 취소까지 거론하는 등 강경한 태도를 보인 지 이틀여 만에 트럼프 대통령이 '리비아식 모델' 추진을 공식 부인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선 핵폐기, 후 보상·관계정상화'를 골자로 한 리비아식 모델은 '슈퍼 매파'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강도높게 주장해온 방식이다.

핵 개발을 중단하고 미국과 수교를 맺었던 카다피 정권은 몇년 뒤 비참하게 몰락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리비아에서 우리는 그 나라를 파괴했다. 카다피와는 지킬 합의가 없었다. 리비아 모델은 매우 다른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정은에게 안전 보장을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기꺼이 많이 제공하고자 한다"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김정은)는 보호받을 것이며, 그가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은 합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그(리비아) 모델이 발생할 것"이라면서도 "만약 합의 한다면 김정은은 매우 매우 매우 행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은 세계에서 매우 중요해질 것이고, 지도자와 국민들이 엄청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은 그의 나라에 남아 나라를 계속 운영할 것"이라면서 "그의 나라는 매우 부자가 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북정상회담은 예정대로 열리느냐'는 질문에 "북측한테서 들은 게 없고 아무것도 달라진 것도 없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회담이 열린다면 열리는 것이고, 열리지 않으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것"이라면서도 "북한은 우리에게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말하고 있다. 우리는 언제 어떻게 만날지 협상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노벨 평화상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내가 더 원하는 것은 세계 평화"라며 "우리는 지금 그렇게 할 기회를 잡았다"는 말로 넘겼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8 09:01:40 수정시간 : 2018/05/18 09:01:4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