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민주평화당 대변인인 최경환 의원.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민주평화당은 17일 "5.18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최경환 대변인은 '광주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이날 "5.18 정신과 호남정신,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 유일한 정당"임을 환기시키며 이같이 말했다.

최 대변인은 "5.18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 금자탑이자 우리의 소중한 역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5.18의 진실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고, 가해자에 대한 완전한 처벌도 되지 않았다"면서 "일부 세력들은 아직도 '북한군 개입설' '폭도들의 난'으로 5.18을 폄훼 왜곡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그는 토로했다.

그는 "당시 전두환 군부가 헬기와 전투기까지 동원해서 광주시민들을 몰살시키려 했다는 전모가 밝혀지고 있다"면서 "최근 공개된 미국의 군 기밀문서는 최초 발포 명령자와 북한군 개입설의 최초 유포자로 전두환을 지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전두환은 속죄도 사과도 한마디 없이 자신이 피해자라는 인면수심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했고 9월이면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출범하게 된다"며 "이번이 진상규명을 위한 마지막 기회"라고 평가했다.

그는 "당시 계엄군이 자행했던 반인륜적인 만행들을 철저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간인 학살, 암매장, 부당한 공권력 행사로 발생한 사망·상해·실종사건을 비롯해 최근에 밝혀지고 있는 여성들에 대한 성폭력과 고문 사건들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혀내야 한다"며 '5.18 진상규명을 위한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했다.

앞서 민주당과 한국당은 '18일 밤 9시'에 국회 본회의를 열고 추경과 드루킹 특검법을 동시에 처리할 방침이다.

평화당은 불과 사흘 만에 추경안 심사를 마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며, 5·18 민주화운동 당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하기도 어렵다며 18일 추경안 처리에 강하게 반대해왔다.

최경환 대변인은 16일 기자들을 만나 "평화당 의원들은 17일 광주로 이동해서 민주대행진과 전야제에 참석하고, 광주에서 1박을 한 후 18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개최되는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17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이 5.18 38주년 기념일에 맞춰 국회를 열어 특검법과 추경안을 처리하자는 야합을 했다"며 이는 "광주와 5.18을 경시하는 처사"라고 비판했다.

그는 "광주시민들과 5월 단체는 배신감에 분노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의 5.18에 대한 인식이 얼마나 가벼운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민주당은 5.18 기념식 참석에 앞서 5월 영령과 광주시민들 앞에 사죄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4:33:06 수정시간 : 2018/05/17 14:54: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