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청와대 "남북고위급회담 조속한 개최 위해 北과 계속 협의"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7 10:46
김의겸 대변인, NSC상임위 결과 브리핑…"판문점선언 차질없이 이행돼야"
"북미정상회담 성공위해 한미·남북 간 여러 채널 통해 긴밀히 조율"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합의 정신 따라 차질 없이 이행"
  • 청와대 전경.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청와대는 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고 “남북고위급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북한이 16일 예정됐던 남북고위급회담을 연기'한 것과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김의겸 대변인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NSC 상임위원들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이 차질 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한미 간과 남북 간에 여러 채널을 통해 긴밀히 입장을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

NSC 상임위원들은 또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행사'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들을 '판문점선언'의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0:46:11 수정시간 : 2018/05/17 10:46:1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