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앞두고 호남민심 잡기 총력…지도부 총출동
  • 5·18 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유가족이 묘소를 참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5·18민주화운동 38주년을 하루 앞둔 17일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지도부가 광주로 향한다.

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지도부는 이날 광주에서 열리는 5·18전야제와 각종 기념행사에 참석한다.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호남민심 잡기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7시 광주 금남로 5·18민주광장에서 열리는 5·18전야제에 참석한다.

김동철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18 민중항쟁 민주평화대행진 참여 후 박주선 공동대표와 함께 전야제에 참석한다.

민주평화당은 조배숙 대표와 장병완 원내대표가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 모두 참석한다.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추모제에 참석 후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전 5·18민주광장에서 호남선거대책위원회 결성식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 묘역 참배 등을 거쳐 오후에는 민주평화대행진과 전야제도 참석한다.

한편 이날 광주일정이 없는 한국당 지도부는 김성태 원내대표가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당일은 광주방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0:19:43 수정시간 : 2018/05/17 10:19:4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