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 丁의장·여야 원내대표 만찬 회동…추경 심사 미진할 경우 ‘연기’ 공감
  • 기자안병용 기자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7 00:06
여야 합의대로 18일까지 시도한 뒤 안 될 경우엔 재논의
  •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여야는 추가경정(추경) 예산안 처리 문제와 관련해 오는 18일까지 심사가 미진할 경우 처리시기를 연기하는데 공감한 것으로 16일 전해졌다.

여야 4당 원내대표는 이날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여의도 한 중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갖고 추경 처리시기에 대해 논의한 뒤 이같이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동의 참석자들에 따르면 정 의장은 여야가 합의한 대로 18일까지 추경안 처리를 시도한 뒤 안 될 경우엔 재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이 같은 정 의장의 제안에 여야 원내대표들은 큰 반대 의사가 없었던 걸로 전해졌다.

특히 ‘추경 18일 처리 불가’ 방침이 확고한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는 민주평화당 입장을 대신해 “충분한 추경 심사 기간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자리는 지난 11일 민주당 원내사령탑에 오른 홍영표 원내대표의 환영회와 오는 29일 임기를 마무리하는 정 의장의 환송회가 겸해 마련됐다.

이날 회동엔 정 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홍영표·자유한국당 김성태·바른미래당 김동철·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또 민주당 진선미·한국당 윤재옥·바른미래당 오신환·평화와 정의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도 배석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0:06:19 수정시간 : 2018/05/17 00:14:0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