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환 대변인 논평…"이런저런 신경전은 있겠지만 북미 비핵화 대화는 성공해야"
  •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민주평화당은 16일 "북미간 갈등이 드러난 만큼 한국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다"며 분발을 촉구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진짜 운전실력을 보여줘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북한 외무성 김계관 제1외무상은 미국에 대해 진정성 있는 대화에는 호응하겠지만 일방적 핵포기를 강요하면 북미정상회담을 재고하겠다고 밝혔다"고 논평을 시작했다.

최 대변인은 "북한의 이러한 반응은 핵 포기와 함께 제공되는 체제안전보장과 보상 방안을 미국이 내놓으라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북미 비핵화 협상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와 북미 상호간 신뢰가 형성되어야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지금 북미는 완전한 비핵화 목표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서로 확인하고 있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신뢰도 형성하고 있는 단계"라고 설명했다.

최 대변인은 "이 점은 4.27 판문점선언의 완전한 비핵화 선언, 폼페이어 국무장관의 재방북과 미국인 인질 석방, 북한의 풍계리 핵시설 폐기와 공개 방침 등으로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최 대변인은 "이런저런 줄다리기와 신경전은 있겠지만 북미 비핵화 대화는 성공해야 한다"며 "실패는 파국"이라고 강조했다.

최 대변인은 "협상은 Give and Take, 주고받는 것"이라면서 "북한과 미국은 자존심 대결을 자제하고, 서로 무엇을 주고받을 것인지 대화를 계속해야 한다. 이를 바탕으로 6월12일 싱가포르 회담으로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6:20:12 수정시간 : 2018/05/16 16:20:1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