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백악관 "北비핵화 조치가 최우선…트럼프, '이란 핵 합의'처럼 뒤집지는 않을 것"
  • 기자류은혜 기자 ehryu@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24 11:57
샌더스 대변인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과거 행정부들의 실수 반복 않을 것"
  •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미국 백악관은 23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서명하고 합의한 협상에 대해 나쁜 협상이라고 이야기하진 않을 것"이라며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는 '이란 핵 합의 폐기처럼 북과의 합의 뒤집기' 우려를 일축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나라와 전 세계의 이익에 가장 부합하는 일을 하길 원하며, 특히 핵무기 없는 북한과 한반도를 바라고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 핵 합의 폐기를 공공연히 말하는 상황에서 김정은이 어떻게 미국과의 협상을 믿을 수 있느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대통령은 처음부터 이란 핵 합의가 나쁜 협상이었다고 말해왔다"고 선을 그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분명히 우리는 과거 행정부들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완전한 비핵화에 못 미치더라도 제재해제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완전하고 전면적인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 조치가 취해지는 걸 볼 때까지 최대 압박작전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답변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북한 사람들의 말을 단순히 곧이곧대로 믿지 않는다"며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구체적 조치를 볼 때까지 분명히 제재는 해제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분명히 우리의 목표는 한반도의 비핵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몇 가지 조치들이 올바른 방향으로 취해지는 걸 봤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우리는 이 과정에서 순진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분명히 우리는 과거 행정부들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트윗을 통해 '북한이 비핵화에 합의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 의지를 표명했다고 한 발언을 참조하라"며 "이것(완전한 비핵화)이 미국이 북한과 나눌 모든 대화 및 협상의 초점"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트윗의 진의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회담이 개최됐을 때 구체적 사항들이 어떤 식으로 돼 나갈지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에게 남겨두겠다"고 답변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는 역내 우리의 동맹과 협력국들이 과거보다 더 많이 제재와 압박을 가함으로써 (북한에) 중대한 변화가 일어나는 걸 봐 왔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중국도 북한에 압력을 행사하는 데 있어 적극적 역할을 해왔으며, 분명히 그들은 더 할 수 있다"면서 "우리는 중국이 더 하길, 그리고 우리와 함께 계속 협력해나가길 희망한다"고 언급했다.

기자소개 류은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4 11:57:34 수정시간 : 2018/04/24 11:57:3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