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
  • 문재인-김정은 '핫라인 통화' 미정…靑 "정상회담 전에 필요한지 논의 중"
  • 기자안병용 기자 byahn@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24 08:51
靑관계자 "회담 준비 차질없어…고위급회담 가능성 반반, 정의용·서훈 방북 않을 듯"
  • 남북정상회담 경호·의전·보도 분야 3차 실무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김상균 국정원 2차장(왼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창선 국무부 위원이 23일 오후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3차 회의를 마친 뒤 합의서를 교환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핫라인’ 통화 시점이 정상회담일인 27일 이전이 될지 이후가 될지 여전히 미정이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4일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27일 이전에 한다면 상징적인 (통화인) 것인데, 굳이 상징적인 것을 할 필요가 있을까 싶다”면서 “정상회담 전이 될지, 후가 될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남북이 서로 상의해서 굳이 (정상회담 전 통화가) 필요한지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상회담 이전 한 차례 더 열릴 가능성이 거론됐던 고위급회담에 대해서도 “(고위급 회담 개최 가능성이) 반반”이라고 언급했다.

이 관계자는 “의전·경호·보도·의제, 이런 전반적 회담 준비를 위한 내용들이 큰 차질 없이 이뤄지고 있다”면서 “몇 가지 남아있는 것들에 대해 고위급 회담을 통해 할지 아니면 상호간 조율을 통해서 할지 조금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청와대가 회담 의제 등 실무 준비에 난항을 겪을 경우 ‘긴급 소방수’ 카드로 검토했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의 방북도 사실상 이뤄지지 않을 전망이다.

이 관계자는 “정 실장과 서 원장이 방북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졌다”면서 “의제나 의전, 경호, 보도 등의 조율에 어려움이 있을 때 방북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했는데 원만하게 일이 진행돼 굳이 올라갈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 공동합의문 초안 작성 여부에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정은 위원장을 국빈예우하는 방안에 대해선 “경호나 의전, 경비 부담, 숙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통상적인 국빈예우와는 다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군의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에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느냐고 묻자 “대통령 의지가 들어가 있을 것”이라면서 “(확성기 방송 중단) 보고를 받고 거부하지 않으셨다”고 답했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24 08:51:32 수정시간 : 2018/04/24 08:51:3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