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총회서 헌정수호 투쟁 선언…'댓글조작 특검·靑인사책임자 경질' 촉구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17일 ‘대한민국 헌정수호 한국당 투쟁본부(이하 투쟁본부)’ 발대식을 갖고 무기한 천막농성을 시작으로 대정부 투쟁에 돌입했다.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열린 의원총회 및 투쟁본부 발대식에서 한국당 의원들은 ‘댓글조작 특검’과 ‘청와대 인사책임자 경질’을 촉구했다. 이번 논란이 6·13 지방선거 승패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계산 하에 모든 당력을 집중하는 모양새다.

특히 김성태 원내대표는 “독단과 전횡, 무소불위의 제왕적 권력으로 국회와 국민을 무시하는 국정운영”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하고 사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의 ‘민주당원 댓글조작 진상조사단’ 단장을 맡고 있는 김영우 의원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 “과거 한나라당 시절 디도스 사건 때 한나라당 대표는 대표직까지 내려놨다”며 “대표직을 내려놓을 의향, 국민께 사죄할 의향이 없느냐”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한국당의 이번 헌정 수호 투쟁선언에 대해 “한국당을 지키고자 하는 것도, 정쟁 대상으로 삼고자 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민주주의의 근간인 민심을 조작하는 댓글 조작이 조직적으로, 대규모로 자행됐기 때문에 한국당이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의총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자당 의원들의 발언이 끝날 때마다 ‘민주당 댓글공작 특각 특검하라’ ‘청와대 출장소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 ‘헌정유린 국회사찰 문재인정권 규탄한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 논란과 관련 한국당의 진상조사단장을 맡고 있는 이장우 의원은 “김 원장의 사의표명은 사필귀정”이라며 “애당초 가지 말아야 할 자리에 앉은 것이고, 국민여론이 안 좋았을 때 스스로 사퇴하고 검찰조사를 받아야 될 상황이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김기식 원장과 ‘민주당원 댓글조작 사건’의 연루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쌍끌이 특검을 요구한다”며 “KS(경식·경수) 쌍끌이 특검은 반드시 관철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의원은 또 “문 대통령은 인사참사에 대한 책임으로 국민들게 즉각 사과하라”며 “인사참사라면 책임을 물어 인사라인을 즉각 경질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이날 의총에 앞서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번 ‘김기식 파동’에 대한 잘못을 깨끗이 인정하고 ‘대국민 사과를 하는 게 국민의 눈높이에서 국정을 운영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2:03:26 수정시간 : 2018/04/17 12:03: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