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드루킹, 부적절한 연결고리 존재 않아…野, 與 개입 운운은 코미디”
  •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의원 시절 '외유성 해외출장' 및 '5천만원 셀프 후원' 논란으로 결국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제안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피감기관 비용으로 간 해외출장 정치자금 지출행위에 대해 전수조사하자”고 제안했다.

전날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외유성 해외출장’ 및 ‘5천만원 셀프 후원’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하자 이에 따른 후속조치를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김기식 원장과 같은 유사사례가 드러나는 상황에서 이 문제를 덮으면 야당이 결국 김 원장 낙마용으로 정략적으로 활용했다는 비난을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기회에 국회에 더 엄격하고 새로운 기준을 세워야 한다”면서 “관련 제도 개선에 야당도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금감원장은 공석으로 남게 됐지만, 관피아 및 특정 인사의 독점과 재벌 곳간처럼 활용되는 금융 현실을 타개해야 하는 과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른바 ‘드루킹 의혹’와 관련해선 “경찰은 일방적인 문자를 김경수 의원이 확인조차 안 했고 통화내용도 전무했다고 했다”며 “김 의원과 드루킹 사이에 부적절한 연결 고리가 존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드루킹의) 허언증을 넘어 과대망상 수준의 개인 일탈을 두고 여당 차원의 개입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라면서 “최순실의 국정농단 및 대선 댓글조작 사건과 이를 동일시하는 것은 일부 야당의 터무니없는 주장으로,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안병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0:34:14 수정시간 : 2018/04/17 10:34: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