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김성태 원내대표의 발언 중 모니터에 '김기식사퇴 및 댓글공작 진상조사 특검' 이란 문구가 게시되어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자유한국당은 16일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외유성 출장 의혹’을 받고 있는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에 대한 특검 추진을 당론으로 채택했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발언을 통해 “김기식 원장의 외유 건과 댓글 공작 여론조작 건에 대한 특검 법안을 제출해서 4월 국회 차원에서 특검을 가고자 한다”며 “두 건에 대한 특검은 오늘 법안이 마무리 되는 대로 한국당 116명 전원의 이름으로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김기식 원장은 지난 19대 국회 정무위원회 야당 간사로 활동하던 당시 피감기관의 비용으로 외유성 해외출장을 다녀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으며, 김경수 의원은 민주당원이 포함된 ‘온라인 댓글 조작 사건’과의 연루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과 드루킹은 이제 뗄레야 뗄 수 없는 관계라는 게 이미 만 천하가 알게 된 만큼, 진실은 어떤 경우에도 은폐돼서는 안 된다”며 “또 이들(댓글조작 세력)과 뒷거래가 있었다면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청탁이라는 건 그만큼 공과가 있기 때문에 요구하는 것”이라며 “공과가 없는 사람이 인사청탁을 하고 논공행상을 요구했다면 민주당은 아마 올해 연초에 검찰에 고발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그럼에도 지금까지 이 사건이 이렇게 뒤늦게 밝혀진 건 뭔가 지난 대선 국면에서 민주당이 이들과 큰 거래를 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의혹을 제기했다.

당 최고위원인 김태흠 의원은 “원내지도부가 두 사건에 대한 특검을 당론으로 결정하고 채택한 것에 대해 100퍼센트 동의하고 환영한다”며 “특히 댓글 공작은 한 마디로 문재인 정권의 핵심 실세가 연루된 사건”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것은 그냥 조작 사건이 아니라 정말 공작 사건”이라며 “있어서는 안 될 사건이고, 그 이유는 우리 보수우파에 이 부분을 덮어씌우려 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어 “이런 사건은 우리 정치역사상 없었다”며 “이 정권이 얼마나 부도덕한지 증명하는 내용”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또 “김기식 원장 문제는 (일종의) 게이트”라며 “대기업 관계기관들 협박하고 뒤에서는 지원받고, 좋게 말하면 협찬, 나쁘게 말하면 삐끼 짓을 저지른 사건”이라고 비하했다.

한편 한국당은 늦어도 17일까지 특검 법안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바른미래당과의 특검 제출 공조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9:48:00 수정시간 : 2018/04/16 20:01:06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