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평화당·정의당 '진상규명' vs 한국당·미래당 '안전대책' 강조
  • 국회 본회의장.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김동용 기자] '세월호 4주기'인 16일 여야는 한 목소리로 유가족과 생존자들을 위로하면서도 정치적 쟁점에 대해서는 분명한 입장차를 드러냈다.

더불어민주당·민주평화당·정의당은 사고의 정확한 ‘진상규명’을 강조했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향후 ‘재난안전대책’을 강조했다. 특히 ‘세월호 4주기 합동 영결·추도식’에 유일하게 불참했던 한국당은 ‘세월호 참사의 정략적 이용’을 주장하며 경계하는 입장을 보였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오늘 정부의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영결 추도식에 한국당이 불참한다고 하는데 이는 매우 유감스러운 결정”이라며 “온 국민을 슬픔과 절망에 빠뜨렸던 사회적 참사에 대해 아직도 반성없는 무책임한 행동으로 대단히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이제는 통곡의 바다에서 세월호의 진실을 건져 올려 안전한 대한민국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돈보다 사람의 가치가 우선인 나라,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무엇보다도 소중히 여기는 ‘사람이 먼저인 나라’만이 국민의 평화로운 일상을 지켜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경환 평화당 대변인은 “4년이 흘렀지만 세월호가 왜 침몰했는지, 세월호를 왜 구조하지 않았는지, 세월호 진상규명을 왜 방해했는지 모든 것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선체조사위원회와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를 통해 진상 조사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며 “검찰은 전면적인 재조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4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도 여전히 유가족들의 상처와 분노는 지워지지 않고 있다”며 “세월호는 인양됐음에도 세월호를 둘러싼 그날의 모든 진실을 아직 인양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추 대변인은 “새 정부가 촛불을 통해 탄생한 만큼, 이제 세월호의 가려진 진실도 뭍으로 나와야 할 것”이라며 “세월호의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낼 것을 정부에 촉구하며 우리 정의당은 세월호의 아픔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전 서울 광화문 광장 세월호 분양소를 찾은 시민들이 추모하고 있다. 자료사진=장동규 기자
반명 신보라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세월호 사고 후 정부와 정치권 모두가 안전 대한민국을 외쳤지만, 아직 사회 곳곳에 안전불감증이 만연하다”며 “국민적 슬픔을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행태 또한 아직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지난 1년간 사고로 인해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발생한 만큼, 실질적인 재난안전대책 마련에 힘을 쏟아야 한다”며 “한국당은 국민이 안심하고 살 수 있는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용현 미래당 수석대변인은 “4년이 지난 지금도 참사를 일으켰던 관행은 없어지지 않고 있다”며 ‘제천화재’ ‘밀양요양병원 화재’ 등을 언급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세월호 이후 오리혀 해양사고가 늘어나는 등 관행이란 이름의 무사안일은 정권이 바뀐 지금도 사라지지 않고 있다”며 “오히려 연이은 사건사고로 안전에 대한 경각심만 무뎌지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 수석대변인은 “문재인정부 역시 세월호 참사 이후, 위험으로부터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어달라는 국민 열망 속에서 출범한 만큼 반복되는 사건사고에 대한 무한책임을 갖고 우리 사회에서 관행이란 이름으로 암약하는 ‘안전불감증’과 ‘무사안일’을 타파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기자소개 김동용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6 17:10:27 수정시간 : 2018/04/16 20:16:5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