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조용필·현송월, 마주보며 '노래'…예술단 '비하인드컷' 화제
  • 기자전현정 기자 hji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4.06 10:54
  • 조용필(오른쪽)과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3일 통일전선부 초대소인 미산각에서 열린 우리 예술단 환송 만찬에서 '그 겨울의 찻집'을 함께 노래하고 있다. 사진=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전현정 기자] '가왕' 조용필이 북한의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마주 보고 노래하는 사진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사진은 지난 3일 밤 8시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주재한 우리 예술단 환송 만찬장에서 비공식으로 촬영됐다고 연합뉴스가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만찬 끝부분에 삼지연관현악단 소속의 북한 가수 4명이 조용필의 대표곡 '그 겨울의 찻집'을 부르기 시작했다.

이 노래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전 애창곡으로 북에도 널리 알려진 곡이다.

이에 현송월 단장은 조용필에게 "함께 불렀으면 좋겠다"고 제안했다.

조용필은 감기와 후두염으로 목 상태가 좋지 않았다. 그러나 북한 가수들이 '그 겨울의 찻집'뿐 아니라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와 '뒤늦은 후회' 등 우리 노래를 잇달아 선사하자, 결국 마이크를 잡았고 이 사진에 담겼다.

한편 이 보도에 따르면 환송 만찬장의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주도한 인물은 현송월 단장이었다.

현 단장은 우리 출연진과 동행 스태프들의 테이블을 순례하며 술을 권하고, 기념사진에도 흔쾌히 응했다. 만찬 마지막에 참석자들이 함께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를 때 현 단장은 직접 피아노 연주를 하기도 했다.

  • 예술단 환송 만찬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3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 최진희, 조용필, 북한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윤도현, 이선희,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기자소개 전현정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06 10:54:27 수정시간 : 2018/04/06 10:54:2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