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정치일반
  • 강경화, 오늘 미국으로 출국…16일 설리번 장관대행과 회담
  • 기자
    승인시간승인 2018.03.15 10:21
남북·북미정상회담 문제 등 현안 협의 관측
  •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북핵·통상 등 한미 양국간 현안을 논의하기 위해 15일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으로 출국한다.

강 장관은 16일(현지시간) 존 설리번 미국 국무장관대행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당초 강 장관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과 외교장관회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3일 틸러슨 국무장관을 전격 경질하면서 일정이 변경됐다.

앞서 외교부 당국자는 14일 "한미 간 북핵, 동맹, 경제 통상 등 중요한 현안들이 있는 현 상황에서, 미국 내 인사 교체에도 불구하고 한미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통해 강력한 공조를 유지하는 것이 긴요하다는 인식을 한미 양측이 공유했으며, 미측은 외교장관이 예정대로 방미하기를 희망해왔다"면서 "이에 따라 외교장관 방미를 예정대로 추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2박3일 간의 이번 방문에서 미국 측과 최근 급진전된 한반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북미·남북정상회담 방안에 대해 협의할 전망이다. 이와 함께 최근 미국의 보호무역 조치를 포함한 경제·통상 현안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미 의회 상·하원 주요 인사 등과 면담을 통해 한미동맹 관계 강화,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등에 대한 미 의회 차원에서의 지속적인 지지와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방미 기간 강 장관과 새로 국무장관에 내정된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과의 회동이 이뤄질지도 주목된다. 다만 정식 의회 인준 전이라는 점에서 가능성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 출국에 앞서 북핵 6자회담 우리 측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도 전날 오전 남북·북미 정상회담 실무조율차 미국으로 향했다.

(서울=연합뉴스)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5 10:21:14 수정시간 : 2018/03/15 10:21:14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