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성인 절반 이상은 군복무 단축에 찬성하지만, 10명 중 4명 가량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지난 1월 CBS 의뢰로 성인 501명 대상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4%포인트) ‘복무 기간 단축에 찬성한다’는 응답이 52.1%였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매우 찬성’은 30.4%, ‘찬성하는 편’은 21.7%였다.

반대 의견은 44.2%로 ‘매우 반대’가 24.2%, ‘반대하는 편’은 20.0%인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3.7%였다.

특히 여성 응답자(찬성 60.3%·반대 35.5%) 사이에선 찬성 여론이 다수였지만, 남성(43.7%·53.1%) 응답자는 반대가 우세해 대조를 이뤘다.

누리꾼 'fer2****'는 "적어도 장기복무부사관 정원이라도 확보해 놓고, 군복무 단축 이야기를 꺼내서 여론의 향방을 보아야 할 것"이라고 반대 이유를 밝혔다.

누리꾼 'ramp****'도 "분단국가에서 군복무 단축은 자살행위나 마찬가지"라고 의견을 밝혔다.

기자소개 이슈팀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22:43:54 수정시간 : 2018/03/13 22:44:3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