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 '미북회담' 어디서 열릴까…틸러슨 "중국·한국·러시아는 아닌듯"
  • 기자박진우 기자 tongtong@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3.13 13:18
NYT, 판문점·제주도·평양·워싱턴DC·베이징·제네바·모스크바·스톡홀름·울란바토르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사진=연합뉴스 자료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간 세기의 담판이 될 첫 정상회담 장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와중에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한국·러시아'는 이상적인 북미 정상회담 개최지가 아니라는 견해를 밝혀 주목된다.

틸러슨 장관은 12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순방을 마치고 나이지리아에서 귀국하는 비행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양쪽 모두 확신하는 중립적인 장소여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AP통신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이날 판문점과 제주도, 평양, 워싱턴DC, 베이징, 제네바, 모스크바, 스톡홀름, 울란바토르 등 9곳을 후보지로 꼽아 소개했다.

NYT는 후보지 가운데 "판문점이 가장 유력한 장소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면서 "판문점은 분단의 상징성이 있는 데다 미국과 북한 모두에 부담이 적은 곳"이라고 설명했다.

판문점은 5월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4월말 '남북 정상회담'이 예정된 장소다.

앞서 11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도 "스위스·스웨덴·제주도 등 장소가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데 판문점도 유력한 대안 중 하나로 본다"고 말한 바 있다.

기자소개 박진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3:18:15 수정시간 : 2018/03/13 13:18:1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