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서초구 공무원들이 청념실천 결의를 하는 모습. 사진=서초구 제공
[데일리한국 류은혜 기자] 서울 25개 자치구 중 서초구가 처음으로 근무시간 외에 카카오톡 등 SNS를 이용한 업무지시를 하지 말 것을 명시한 조례 조항을 신설했다.

서초구는 조은희 구청장이 발의한 '서초구 지방공무원 복무 조례 일부개정 조례안'을 15일 공포하고 시행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13일 밝혔다.

조례안에는 "구청장은 공무원의 휴식권을 보장하며 근무시간 이외의 시간에 전화, 문자메시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각종 통신 수단을 이용한 업무지시로 공무원의 사생활의 자유가 침해당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서초구는 "지난해 8월 간부 공무원들이 '청렴실천 결의문'을 채택해 퇴근 후 업무지시를 하지 않도록 노력해왔다"며 "이후 근무시간 외 업무 관련 연락이 3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서초구는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하도록 육아 휴가 관련 규정을 보완했다.

임신하거나 출산한 지 1년이 안 된 공무원에게 공휴일 및 야간 근무를 제한하고, 둘째 자녀 육아휴직 전(全) 기간을 재직 기간에 포함하기로 했다.

또 어린이집, 유치원, 초·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를 위한 자녀 돌봄 휴가를 새로 만들었다. 군 입영 자녀를 둔 공무원도 자녀입영 휴가를 갈 수 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1:03:55 수정시간 : 2018/03/13 11:03:5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