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데일리한국 안병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무술년(戊戌年) 설날 명절 연휴를 맞아 국민들에게 새해 인사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에서 한복을 입은 모습으로 "이번 설날은 평창 올림픽과 함께 해서 더욱 특별하다"면서 "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 제대로 된 까치 설날을 맞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의 선수들이 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는 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이라면서 "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하다.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한다"면서 "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 설 메시지 [전문]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이번 설날은 평창 올림픽과 함께 해서 더욱 특별합니다.세계에서 반가운 손님들이 찾아와제대로 된 까치 설날을 맞았습니다.선수들은 지금 평창에서 운동복 대신 한복을 입고, 윷가락을 던지며 친구가 되고 있습니다.

남북의 선수들은"반갑습니다." "안녕하세요?"정겨운 우리말로 서로의 안부를 묻습니다.너무나 오래 기다려온 민족명절의 모습입니다.남북 선수들의 값진 도전을 넉넉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신 국민들께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립니다.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지금도 가족들과 둘러 앉아 올림픽 이야기를 나누며이야기꽃을 피우고 계시겠지요. 우리 선수들의 선전을 기뻐하면서 한 해의 꿈과 포부도 나누고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저도 새해를 맞아 각오를 새롭게 하고 있습니다.가족이 행복해야 나라가 행복합니다. 우리는 날마다 설날처럼 행복해지기 위해 노력합니다.그 노력이 이뤄지도록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힘을 다해 뒷받침하겠습니다.

올림픽으로 여는 희망찬 새해,여러분 가정에 늘 웃음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2018년 2월15일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

(동영상 : https://goo.gl/jcCE4d)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5 04:59:59 수정시간 : 2018/02/15 04:59:59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