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한국당 이끌 지도자감…선거 실족했다고 정치생명 끝난 것 아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설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이정현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4일 ‘6·13 지방선거’ 전망과 관련해 “경남지사 선거는 홍준표에 대한 재신임을 걸고 선거를 치르겠다”고 말했다.

경남지사 출신인 홍 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히고 “재신임에 걸맞은 사람을 후보로 정해서 같이 한 번 뛰어보겠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행정부지사로 함께 일했던 윤한홍 의원의 공천 가능성을 묻자 “3년 동안 함께 일하는 동안 모든 업적의 실무책임자는 윤 의원이었다”면서 “업적에 대한 평가에 공동책임이 있다”며 윤 의원을 후보로 염두에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홍 대표는 바른정당을 탈당한 뒤 무소속 상태인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 대해선 “이 당(한국당)을 이끌어 갈 지도자감”이라며 치켜세운 뒤 “한 번 종로 선거에 실족했다고 정치생명이 끝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지금 (야당의) 서울시장 후보가 안 보인다고 하지만 내 눈에는 몇 사람이 있다”면서 “그런데 지금 야당이 후보를 미리 공개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이정현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9:30:10 수정시간 : 2018/02/14 20:31:49
AD

오늘의 핫 이슈

AD